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브라질리언제모, 레이저 시술시 피부타입 고려해야 [의학 칼럼]

기사승인 2021.01.26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제공=강남역 유스타일나인의원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브라질리언제모는 과거에는 여성들이 주로 받는 관리로 남자들은 잘 모르는 분야였지만 최근에는 남녀불문 관심이 높아진 분야 중 하나다. 여성들은 비키니 등의 수영복을 입기 위해 여성브라질리언제모를 받는 경우가 많았으나, 굳이 수영복을 입을 일이 아니더라도 받는 경우가 많아지고, 남성 고객도 늘어나는 추세다.

털을 남성의 상징으로 여기던 지난날과는 달리 지금 시대의 남성들은 깔끔하고 단정해 보이는 이미지를 얻기 위해 주기적으로 제모를 하거나 영구제모를 하는 경우도 많다.

브라질리언제모는 수영복이나 속옷을 입을 때 체모가 밖으로 나오지 않도록 하면서 동시에 개성 있는 모양을 연출하는 제모 기법으로, 레이저를 사용하기 때문에 왁싱에 비해 영구적인 효과가 있어 여성은 물론, 남성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는 시술이다.

브라질리언제모는 건강상으로도 비뇨기질환의 예방 또한 가능하다. 그러나 잘못 시술할 경우 화상을 입거나 시술 효과가 미비한 경우도 있을 수 있고, 색소침착과 피부 자극 등의 부작용 사례가 발생하는 등 예상치 못한 불만이 생길 수 있다.

보통 남성, 여성들이 하는 브라질리언제모는 노출이 많은 옷을 입는 여름이 적기라 생각 할 수 있겠지만 오히려 그 반대다. 여름엔 피부가 타기 때문에 레이저 효과도 떨어지며 단 한번 시술 받는다고 확실하게 털이 처리된다는 보장도 없기 때문에 계획이 있다면 미리 준비해 시술을 받는 것이 더욱 효율적이라고 한다.

남성들이 남자브라질리언제모를 시술하는 목적으로는 위생 및 청결 목적, 감염성 질환 예방, 외에도 영구제모 등 복합적 목적이 있어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시술은 탈의 후 대기하면 의료진이 털 상태를 확인한다. 상태를 확인한 후에 의료진 면도 및 디자인을 설정하고 레이저 시술을 시행한다. 시술 후 쿨링케어와 레이저 크림, 수분크림 도포로 마무리 관리를 한다.

시술 후 약간의 붉어짐, 엠보싱 반응이 일어날 수도 있고 시술 후반부에 딱지, 수포, 모낭염의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대개 시간 경과 후 가라앉으니 짜거나 만지면 안 된다. 주기적으로 레이저 크림과 수분 크림을 아침과 저녁으로 1주일 동안 도포하면 좋다.

비교적 은밀한 부위에 대해 시술이 진행되다 보니 사람들이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어, 만족도 높은 시술을 하기 위해선 얼마나 안락하고 편안하게 시술을 받을 수 있는지도 매우 중요하다. 1인실 제모룸, 여성 환자는 여성시술자가 하는 등 개개인의 프라이버시나 편의사항까지 적극 고려한 곳을 찾는 것도 만족도 높은 제모를 할 수 있는 방법이다.

브라질리언 제모는 다소 민감한 부위에 대한 시술로 보다 신중한 시술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이 있는 곳에서 시술 받는 것이 좋다. 자신의 피부타입이나 모근량에 적절한 시술을 선택해야 좀 더 효율적이고 안전한 시술이 가능하다.(강남역 유스타일나인의원 의료진)

유스타일나인의원 의료진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