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무릎인공관절수술 필요한 경우와 이후의 재활 과정은? [김상범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11.30  

공유
default_news_ad1
▲ 잠실 선수촌병원 김상범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움직임이 많은 신체 부위 중 하나인 무릎 관절은 노화가 비교적 빠르게 찾아오는 편이다. 특히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무릎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들도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65세 이상의 인구 중 약 80%에서 무릎 퇴행성관절염 증상이 나타난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연골이 닳으면서 뼈들과의 마찰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주요 증상으로는 무릎통증이 있으며 무릎 부종, 다리 모양 변형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증세가 심하지 않은 초기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약물 복용 및 주사요법 등으로 통증과 염증을 억제하고 무릎 조직을 강화시켜는 방식으로 치료를 진행한다.

그렇지만 무릎 퇴행성관절염이 초기를 넘어서면 무릎 관절 및 주변 조직의 손상이 악화되어 보존적 치료 적용이 어려워진다. 골연골 손상 범위가 넓다면 무릎연골 줄기세포 치료법인 카티스템과 같은 골연골 재생수술을 고려한다.

무릎 골연골의 대부분이 손실된 퇴행성관절염 말기 환자들은 무릎인공관절수술이 필요하다. 이 수술은 뼈 끝에 남아있는 골연골을 모두 제거 한 후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무릎관절을 삽입하는 방식이다. 환자의 무릎 관절 상태에 따라 손상된 부분의 일부만 대체하거나 전체를 대체하게 된다.

무릎인공관절수술은 수술을 받은 이후의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체계적인 재활 과정을 통해 무릎 관절의 강직을 예방하고 가동 범위를 확보해야 한다. 무릎인공관절수술 후의 재활은 환자의 회복 속도뿐만 아니라 성별과 나이, 수술 방식에 따라 달라지게 되므로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한 후 적절한 방식으로 진행해야 한다.

무릎인공관절수술 후 재활은 초기 6주가 중요하다. 걷기 능력 회복을 위해 다리 근력을 강화시켜야 한다. 또한 무릎 관절의 부하의 감소시키기 위해 발목과 허리까지 재활치료를 하는 것이 회복에 큰 도움이 된다.(잠실 선수촌병원 김상범 원장)

김상범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