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리디스크 질환, 비 수술 치료로 가능 [박성준 병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9.22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 뉴 성민병원 박성준 병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현대인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척추질환인 허리디스크는 원래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가 대표적인 원인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허리에 부담을 주는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해 낮은 연령대에서도 점점 허리 디스크의 발생률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허리디스크는 오래 방치할수록 증상이 더욱 악화되는데다 잘못되면 수술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해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대체로 허리디스크 환자 10명 중 9명은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회복이 가능하다.

먼저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약물, 물리치료, 혹은 도수치료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약물치료에 해당하는 소염제 혹은 근육이완제 등의 사용을 진행할 때 역시 반드시 전문의의 상담과정을 통해서 이뤄져야 한다. 통증이 있는 부위에 대해 세심히 진료 받고, 의사가 충분히 파악한 뒤 그에 따라 처방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무엇보다 허리디스크를 예방하는 것은 바른 생활습관에서 부터이다. 의자에 앉을 때 다리를 꼬거나 허리를 구부정하게 앉지 않으며 다리를 꼬고 허리를 곧게 펴지 않으면 디스크에 걸리는 압력이 높아져 허리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걸을 때는 가슴을 활짝 펴고 고개를 살짝 들고 척추를 꼿꼿하게 유지해주고 앉아 있을 때는 50분에서 한번씩 5분정도 허리 스트레칭이나 가겹게 걸어주어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하중으로 피로해진 허리를 풀어주어야 한다.

허리디스크 비수술 방법을 안정적으로 만나보기 위해서는 노하우를 확실하게 가지고 있는 곳으로 방문해야한다. 불필요한 시술은 권하지 않으며, 비수술 우선 치료 원칙을 바탕으로 환자의 증상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인천 뉴 성민병원 박성준 병원장)

박성준 병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