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추 정렬의 변형 ‘거북목 증후군’, 추나요법으로 자세 교정 도움 [추적호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9.22  

공유
default_news_ad1
▲ 거제 아이맘편작한의원 추적호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머리를 지탱하는 목은 옆에서 봤을 때 자연스러운 C자 형태를 지닌다. 하지만 고개를 앞으로 내미는 등의 행동을 지속한다면, C자 형태의 경추 정렬이 점점 일자로 변형될 수 있다. 이러한 상태를 ‘거북목 증후군’이라 한다.

거북목 증후군은 목이 받는 하중이 커지게 한다. 이로 인해 목 주변 인대가 뭉치고 경직돼 목뼈의 유연성을 감소시키는 것은 물론, 목과 어깨 등 주변 근육의 통증 및 두통, 만성피로, 어지럼증, 안구 피로 등 다양한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문제는 거북목 증후군을 방치한다면 그 증상이 심해질 수 있고, 더 나아가 목뿐 아니라 어깨와 팔에서 신경성 저림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자칫 목디스크나 척추변형으로 악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초기에 자세 교정 등을 통해 거북목 증후군을 개선해야 한다.

한의학에서는 거북목 등 자세 교정을 위해 추나요법을 이용하고 있다. 추나요법은 딱딱하게 굳은 척추 관절과 근육을 부드럽게 교정하는 방법으로, 척추 및 주변 근육의 위치를 찾아주며 거북목으로 인한 통증을 감소시킬 수 있다.

특히 추나요법은 틀어져 있는 경추를 교정해 거북목 증후군 증상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데, 이외에도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만큼 안전하게 자세 교정이 가능하다.

또한 한약재 추출물을 이용한 약침, 벌의 독을 정제해 사용하는 봉침 등 복합적 치료로 교정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다만 추나요법은 개인의 역량에 따라 다른만큼 추나요법의 치료에 대해 임상경험이 풍부한 한의사를 선택해야 한다. 손으로 직접 뼈와 관절, 근육 등을 만지는 만큼 미숙한 치료로 통증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거북목의 경우 치료와 함께 생활습관 교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무심코 고개를 앞으로 내밀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오래 들여다보는 행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또 소파에 누워 TV를 보거나,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는 것 또한 목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다.

베개를 잘 활용하는 것도 거북목으로 인한 목 건강, 불편함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베개를 선택할 때는 목이 C자 모양을 자연스럽게 유지할 수 있고, 근육에 긴장이 가지 않도록 바닥에서 목덜미의 굴곡을 받쳐줄 수 있는 적당한 높이의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목을 비롯한 척추 힘을 기를 수 있는 스트레칭 및 운동을 틈틈이 해주는 것도 좋다. 다만 가장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은 관련 증상이 나타날 경우 빠르게 교정 및 치료에 나설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거제 아이맘편작한의원 추적호 원장)

추적호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