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탄력 없는 축 처진 피부, 피부과 리프팅 시술시 유의점 [임상혁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9.17  

공유
default_news_ad1
▲ 평택 디아망의원 임상혁 대표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동안피부, 동안 외모. 근래 들어 가장 집중 받는 미(美)의 기준 중의 하나가 되었다. 대게 동안피부라고 하면 주름 없이 탄력이 있고 투명한 피부를 말한다. 때문에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주름과 피부탄력, 미백 등을 위해 홈케어로 피부 관리를 진행한다. 하지만, 홈케어만으로 이미 노화된 피부의 개선은 쉽지 않고, 계속해서 진행되는 노화를 막을 방법은 도통 찾기가 어렵다.

이런 문제로 빠르고 확실한 효과를 위해 피부과에서 레이저 시술을 통해 피부를 개선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피부층 겉부터 속까지 당겨주는 리프팅 시술인 더블로 골드 리프팅이 인기다. 강한 초음파에너지인 HIFU를 이용해 피부의 겉과 속을 두 번 당겨주는 리프팅 시술인데, 피부 쳐짐으로 인해 투턱 등 무너진 얼굴 선이나, 깊은 주름 등 얼굴의 주름이 고민인 경우나 날렵한 얼굴선을 원하는 경우에 진행한다.

수술 없이 단 한 번의 시술로도 효과를 볼 수 있고, 진피층의 콜라겐을 생성하여 자연스럽게 피부탄력개선을 할 수 있어 만족도가 굉장히 높은 시술이다. 특히 피하 지방이 많은 환자의 경우에는, 얼굴 라인을 찾을 수 있어 만족도가 더 높은 편이다. 강하게 집적된 초음파 에너지가 진피층과 SMAS에 각각 작용한다. SMAS은 피부 깊은 곳, 피하지방층 아래에서 근육을 감싸고 있는 근막이다. 표층근건막계라 할 수 있다. 쉽게 이야기하면, 피부에선 가장 안쪽, 근육에선 제일 겉의 근육 조직이다.

피부 아래에는 피하지방층이 있다. 나이가 들어가면 피하지방층이 많아져 지탱이 되지 않고 피부가 쳐지게 된다. 이때 SMAS층이 피부를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 이때 함께 지탱하는 것이 콜라겐인데, 콜라겐 역시 노화와 함께 감소한다. 결국은 나이가 들며 피부는 늘어난 지방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처지게 되는 것이다.

안면거상술이라고 들어봤다면, 귀 옆쪽을 절개하여 얼굴을 팽팽하게 당겨주는 시술이란 것은 알고 있을 것이다. 이 때 SMAS층을 당김으로서 개선이 되는 것이다. SMAS층은 수술로서 피부 리프팅을 진행할 때의 주 타깃이다. 더블로 골드는 비수술로서, 콜라겐을 생성하는 세포인 진피층과 함께 이 SMAS층에 각각 영향을 주어 실제로 수술과 가장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는 리프팅 방법인 것이다.

초음파로 피부 구조를 직접 보면서 치료할 수 있어 피부타입에 따른 맞춤 진료를 진행할 수 있다. 또한 300샷 기준 8분 대의 시술이 가능해, 시술 시간이 부담스러웠던 환자들도 걱정 없이 받을 수 있다. KFDA인증을 거쳐 안전성을 입증한 시술이다. 피부의 표면에는 자극없이 상처가 남지않고 붓기나 붉어짐이 거의 없다.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기 때문에 많이들 찾는다. 1~3 개월 동안 꾸준한 시술을 받으면 피부재생 및 탄력 증대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비수술로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움을 유지하며 피부 고민을 해결하는 수술이다. 비교적 가볍게 받을 수 있는 시술이지만, 체계적인 관리가 동반되지 않는다면 염증 또는 붓기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며, 시술자의 숙련도에 따라 효과의 차이가 날 수 있다. 피부 상태를 꼼꼼히 파악 할 수 있는 경험이 풍부한 의사와 충분히 상담을 거친 후 결정 하는 것이 중요하다.(평택 디아망의원 임상혁 대표원장)

임상혁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