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컴퓨터·스마트 기기 노출된 현대인, VDT증후군 주의해야 [최재호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8.12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원 참좋은통증의학과 최재호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컴퓨터와 각종 스마트 기기에 노출돼 살아가는 현대인들을 중심으로 ‘VDT증후군’이 나타나고 있다. VDT(visual display terminal syndrome) 증후군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모니터 같은 영상기기를 장시간 사용해 생기는 눈의 피로, 어깨와 목의 근골격계질환, 피부 및 정신신경계 증상을 통칭하는 말이다.

VDT 증후군으로 인해 발생하는 근골격계질환은 다양하다. 흔히 ‘담’이라고 일컫는 근막통증증후군을 비롯해 일자목·거북목 증후군, 손목 통증을 유발하는 수근관증후군이 대표적이다. 특히 일자목, 거북목 증후군의 경우 목디스크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아 주의해야하는 질환으로 꼽힌다.

먼저 근막통증증후군은 근육에 존재하는 단단한 통증 유발점의 활동에 의해 생기는 통증 및 자율신경 증상이다. 근육이 피로하거나 과용되면 반복적으로 미세하게 손상되고, 이로 인해 통증과 기능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이처럼 근육이 경직되고 긴장된 상태에서 발생하는 근막통증증후군은 만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며, 긴장성 두통이 동반될 수도 있다.

일자목, 거북목 증후군은 자연스러운 C자형 커브를 이루는 경추, 즉 목뼈가 망가지는 질환이다. C자형 커브가 일자로 펴지면 일자목, 반대로 휜 것이 거북목이다. 일자목과 거북목 증후군은 목디스크로도 이어질 수 있다. 목디스크는 경추 뼈와 뼈 사이 디스크가 탈출해 신경을 압박하고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디스크가 진행될수록 일상생활의 어려움이 커진다.

손목터널증후군으로 불리는 수근관증후군은 손목에 있는 수근관이 좁아지면서 그 사이를 지나는 정중신경이 압박돼 발생하는 증상이다. 손목의 과사용으로 인한 염증, 수근관절 주변 골절, 탈구 및 후유증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주로 엄지·검지·중지·손바닥 부위에 저리고 타는듯한 통증과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손목터널증후군은 빨래나 설거지 등 손을 이용한 가사일이 많은 여성, 당뇨병 및 갑상선질환 환자에서 발병률이 높다. 하지만 최근엔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이 늘면서 다양한 연령층에서 발병하고 있다. 이 때문에 VDT증후군에 속하게 되는 것이다.

VDT증후군 초기엔 정확한 진단과 검사 후 물리치료, 주사치료, 도수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만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가 가벼운 통증으로 여겨 치료를 미루다 병원을 키우는 경우가 많은 만큼 환자의 의지가 중요하다.

증상을 치료하더라도 잘못된 습관이나 작업환경을 개선하지 않으면 재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VDT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한 시간에 10분 정도 휴식을 취하는 것은 물론 몸을 움직이는 스트레칭 동작으로 뭉친 근육과 관절 부위를 유연하게 풀어주는 것이 좋다.(수원 참좋은통증의학과 최재호 원장)

최재호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