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통사고후유증 가벼운 접촉사고도 방심은 금물 [김현철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8.11  

공유
default_news_ad1
▲ 일산 경희윤앤송한의원 김현철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본인이 주의를 한다고 해도 나타날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교통사고다. 특히 가벼운 접촉사고일 수록 꼼꼼한 확인과 맞춤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사람들은 큰 문제가 없어보이면 사고 처리만 간단히 마무리하는 경우로, 나중에 교통사고후유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즉 아무리 작은 접촉사고라도 후유증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 질환은 교통사고 후 발생한 여러 가지 통증과 관련된 증상이다. 특히 교통사고 후 바로 나타나지 않는 증상으로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가 나중에 더 큰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교통사고 후에는 병의원을 방문하여 검사, 진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교통사고후유증 개선을 위해 한방진료를 선택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한의원에서는 ‘어혈’을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게 된 주요한 원인으로 보고 후유증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어혈이란 혈액이 제 위치를 벗어난 것을 말한다. 쉽게 말해 모세 혈관이 터지고 멍이 든 것이다. 어혈이 크고 체표에 가깝게 발생할수록, 우리는 그것을 육안으로 볼 수 있고, 일명 ‘멍’이라고 표현한다. 반면 몸 속 깊숙한 곳에 혹은 산발적으로 조금씩 발생했다면 관찰이 어렵다.

후유증의 원인으로 볼 수 있는 ‘어혈’은 온 몸을 돌아다니며 경락과 혈액의 흐름을 막는다. 특히 어혈이 신체부위 중 가슴, 심장, 뇌에서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후유증이 시작되면 신체 통증뿐만 아니라 여러 심리적 증상까지 호소하게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후유증 개선을 위해서는 증상 개선과 함께 신체 회복 및 어혈 제거가 가능하도록 맞춤 한방 진료가 요구된다. 대표적으로 한약처방이나 약침 등을 통해 이뤄진다. 기혈순환의 개선을 돕는 침, 한방물리요법인 뜸 등도 병행해 다양한 병증 개선에 주력한다.

이러한 한방치료는 개인의 상태에 따라 맞춤 적용되어야 허리나 관절 근육통증 및 손발저림이나 구역질, 현기증, 이명 등 증상에 효과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아울러 아무리 작은 교통사고라고 해도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기에 사고가 난지 한참이 지난 후에도 몸에 통증이 생기거나 가슴이 두근거리고 불안한 증상이 있다면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한다.(일산 경희윤앤송한의원 김현철 원장)

김현철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