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리디스크 주된 증상 파악하고, 비수술 치료로 초기 호전이 중요 [김도국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8.0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읍 서울바른통증의학과 김도국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허리디스크는 척추 뼈와 뼈 사이에 위치한 추간판, 즉 디스크가 탈출해 신경을 압박하고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퇴행성 변화가 주된 원인으로 꼽혀 중장년층 사이에서 주로 발병하였으나,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 등으로 압력을 받아 디스크가 탈출하는 등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허리디스크 증상은 허리 통증뿐만 아니라 엉덩이, 다리까지 통증이 이어지는 특징이 있다. 특히 서 있는 자세보다 앉아있는 자세에서 강한 통증이 온다거나, 재채기나 기침 등을 할 때 순간적인 허리 통증을 동반할 수 있다.

이외에도 누운 상태에서 한쪽 다리를 들어 올리는 동작이 어려운 경우, 인사를 하듯 앞으로 숙이는 행동을 할 때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 허리 통증은 물론 고관절 통증 및 다리가 저릿하고 당기는 느낌이 드는 것 등의 증상이 느껴진다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하고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러한 허리디스크의 주된 원인은 앞서 밝혔듯 퇴행성 변화이지만, 최근에는 10~30대 발병률이 높아지는 데서 확인할 수 있듯 잘못된 자세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오랜 시간 한 자세로 앉아 근무하는 경우 허리를 곧게 펴기 힘들어 구부정한 자세, 비스듬히 기댄 자세로 앉게 되는데 이때 허리에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기 때문이다.

이처럼 현대인을 위협하는 질환으로 여겨지고 있지만, 초기에 발견할 경우 수술 없이 대부분 비수술 치료만으로도 호전이 가능하다. 최근에는 환자의 증상과 연령, 통증 등에 따라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비롯한 감압치료, 신경차단술 등을 시도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신경차단술은 허리디스크를 비롯해 목디스크, 척추관협착증, 관절염 등 다양한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비수술 치료다. 지름이 2mm 정도로 매우 가느다란 특수 카테터를 삽입해 약물을 주입하는 방식이다.

신경차단술은 피부 절개 없이 진행돼 출혈이 없으며, 이 덕분에 수술이 어려운 고혈압 및 당뇨 환자도 시술받을 수 있다. 또 시술 시간이 짧고 일상에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다만 개인에 따라 시술 후 주사 통증을 느끼거나, 주사액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강한 압박감과 불편함 등을 느낄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이 이뤄져야 한다.

허리디스크는 잘못된 습관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은 만큼, 평소 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예방이 된다. 허리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시간 앉아있는 행동을 피하고, 자주 움직이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스트레칭과 운동 등으로 신체 유연성 기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정읍 서울바른통증의학과 김도국 원장)

김도국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