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목·허리 통증 초기 치료의 중요성 "방치하면 마비 초래"[고도일 병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0.0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고도일병원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목 통증, 허리 통증은 일상생활 속 흔하게 경험하는 근골격계 이상 증세로 알려져 있다. 장시간 육체적인 노동에 매달리거나 격렬한 스포츠 활동에 매진한 경우,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는 경우 목·허리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때 파스, 소염제 등을 활용하여 자가 통증 개선에 나서는 것이 일반적이다.

목, 허리를 이루는 척추의 내구도가 저하되고 외력이 가해져 목, 허리 통증이 나타났다면 가장 먼저 염좌를 의심할 수 있다. 갑작스러운 충격이나 운동 등에 의해 척추 주변 근막, 인대가 손상을 입어 통증을 야기하는 것이다. 염좌는 단순한 급성 증세인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안정, 찜질, 약물 치료, 물리치료 등에 의해 빠르게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척추 구조물 자체가 손상된 경우라면 더욱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 경추 추간판탈출증(목디스크), 요추 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 발병이 대표적인 사례다.

목·허리디스크는 척추 구조물인 추간판이 정상 범위를 벗어나 손상을 입어 발병하는 근골격계 질환이다. 추간판 손상으로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섬유륜이 파열될 경우 내부 수핵이 탈출하여 주변 신경을 자극, 통증을 일으킨다.

문제는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치료 타이밍을 놓치면 신체 마비라는 최악의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목디스크 치료를 방치하면 어깨, 팔, 손 등의 상반신 마비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허리디스크 치료가 늦어지면 허벅지, 종아리, 발가락 등의 하반신 마비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목디스크의 임상적 양상 특이점은 경추 주변 연부조직과 더불어 어깨, 팔, 겨드랑이, 손 등에도 집중적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는 신경학적 기전에 의한 증상인데 경추 5~8번이 가슴, 어깨, 겨드랑이, 팔, 손으로 이어지는 신경 구조와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척수 신경의 앞가지들이 목, 겨드랑이, 팔 순으로 이어져 있기 때문에 목디스크 발병 시 상지 저림 및 운동 제한을 일으키는 것이 특징이다.

만약 이러한 상태가 지속되면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경질막 주머니 안에 자리한 말초신경인 신경근에 유착이 가속화된다. 이러한 상태가 장기화되면 상지 관련 신경가지와 더불어 팔 움직임과 관련이 있는 장흉신경, 흉배신경 등의 기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이는 곧 상반신 마비라는 최악의 상황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허리디스크 역시 마찬가지인데 4·5번 요추 추간판이 탈출할 경우 5번의 요추 신경이 압박을 받는다. 5번 요추 신경은 엉덩이부터 다리 후방의 바깥 방향 부위, 발등, 엄지발가락을 지배하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해당 디스크가 손상을 입으면 다리 후방 바깥 쪽과 발등, 엄지발가락 등의 감각이 무뎌지고 저리거나 당기는 통증이 두드러진다. 심한 경우 엄지발가락 또는 발목을 위로 젖히는 힘이 감소된다.

5번 요추와 1번 천추 사이의 추간판이 탈출한 경우라면 1번 천추 신경이 압박을 받는다. 해당 신경은 다리 후방 정중앙 부위와 발바닥, 새끼발가락 쪽의 감각을 지배하는 것이 특징이다. 5번 요추, 1번 천추 추간판 탈출 시 관련 부위 저림 및 통증 발생과 함께 발가락 힘 악화, 발목으로 미는 힘 저하 등이 두드러진다.

목디스크, 허리디스크를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신경마비 증세가 심해져 양측 팔·다리 바미, 감각 소실 등을 겪을 수 있는데 특히 허리디스크 상태가 말기로 이어지면 배변 기능을 억제하기 어려운 마미증후군마저 야기할 수 있다. 다만 디스크를 초기에 발견해 치료 타이밍을 빠르게 확보할 경우 인대강화주사요법, 도수치료, 신경유착방지제주사요법 등의 비수술 치료로 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도움말: 고도일병원 고도일 병원장

고도일 병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