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내장, 합병증 없는 초기라면 경과 관찰하며 수술 시기 조절해야 [강민구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2.06.22  

공유
default_news_ad1
▲ 강민구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일반적으로 40대 초반부터 50대 사이에 노안이 시작된다. 노안이 오면 잘 보이던 핸드폰이나 컴퓨터, TV 속 글씨가 안보이게 된다. 원래 안경을 안 쓰고도 멀리 잘 보이던 사람이 돋보기나 다초점 안경을 써야만 잘 보인다면 노안을 의심해봐야 한다.

노안과 함께 50대를 전후해 발병하는 안질환이 또 하나 있는데, 바로 백내장이다. 백내장은 눈 속에는 카메라의 렌즈와 같은 역할을 하는 수정체의 투명도가 낮아지고 점점 혼탁해지는 안질환이다. 최근 전자기기의 과도한 사용으로 눈의 피로도가 크게 높아지면서 40대에도 백내장 증상을 겪는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증상은 혼탁해지는 부위가 어디냐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사물이 두개로 겹쳐 보이는 복시가 나타나거나 노안이 온 것처럼 가까운 곳에 사물이 잘 보이지 않기도 하며 눈 앞에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일 수 있다. 환자 중 근거리 시력이 일시적으로 개선되는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단순히 시력이 저하될 때에만 백내장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노안은 돋보기 착용을 통해 시력 교정이 가능한 반면 백내장은 한 번 혼탁해진 수정체를 다시 투명하게 되돌릴 수 없기 때문에 수술이 불가피하다. 수술은 기존 수정체를 깨끗하고 투명한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술의 발달로 다양한 종류의 다초점 인공수정체가 등장하면서 노안, 근시, 원시, 난시 등 다양한 시력 장애를 개선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저렴하지 않은 비용임에도 백내장수술을 서두르려는 경우가 늘고 있다. 그러나 백내장이 발병했다고 해서 성급히 수술을 결정하는 것은 금물이다.

초기 백내장은 약물 요법을 통해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다. 오히려 합병증을 유발하지 않는 초기 수술은 득보다 실이 될 수 있는데 40~50대 초반의 초기 백내장의 경우 성능이 개선된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이용하더라도 빛 번짐 등의 불편함이 있어 본인이 생각한 것보다 개선 효과가 부족하다고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아직 초기증상만 있다면 안과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으며 최적의 수술 시기를 조절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만일 적절한 수술 시기를 놓쳐 과숙 백내장으로 발전하면 수술의 난도가 높아지게 될 뿐만 아니라 수술 후 녹내장, 포도막염, 수정체 탈구 등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니 검진을 통해 초기에 질환을 인지하고 대처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적절한 시기에 백내장 수술을 받아 경과가 좋을 경우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까지 시력을 확보할 수 있다. 다만 수술 후 주의사항을 잘 지키고 관리를 철저히 해야 원하는 만큼의 교정시력을 낼 수 있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인천 부평성모안과 망막 파트장 강민구 원장)

강민구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ad38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