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리디스크, 추나요법 치료가 도움 될까? [이우성 원장 칼럼]

기사승인 2021.10.2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우성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허리와 어깨, 목과 같은 부위에 일어나는 통증은 현대인의 고질병이라고 불러도 좋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안고 있는 고민이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대부분의 사람들이 해당 증상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뻐근한 느낌이 있는 가벼운 증상을 가진 사람부터 통증이 극심해 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있는 사람 등 부지기수다.

문제는 해당 근골격계 통증은 생활에 적지 않은 불편함을 느끼게 한다는 점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뻐근한 통증 때문에, 팔을 들어 올리거나 걷거나 뛰는 등의 기본적인 동작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제약이 생기게 된다. 또, 통증을 항상 달고 살기 때문에, 남들보다 더 쉽게 피로함을 느껴 만성적 피로에 시달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또, 통증은 결국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척추관협착증과 같은 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가지고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통증을 누구나 겪는 평범한 증상이라 생각해 방치한다면,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고 재발이 잦아 까다로운 근골격계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우리 몸에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그냥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질환에 대해 몸이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근골격계 통증을 이겨내고,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우선적으로 몸을 바로 펴는 바른 자세를 하는 습관을 생활 속에서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개를 앞으로 숙이거나 허리를 구부정하게 굽히는 자세는 척추와 목, 어깨 등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쳐 통증을 유발하고,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바꿔 말하면, 자세를 바로 펴는 것만으로도 자신에게 처한 상황을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특히, 바쁘더라도 시간을 내어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와 함께 근골격계 질환 예방과 몸 균형 유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추나요법과 같은 치료를 병행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추나요법은 어긋나있는 몸의 균형을 바로잡고, 통증을 다스릴 수 있는 수기요법으로 통증 및 근골격계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치료를 고려하고 있다면, 자신의 체질과 체형의 특성을 파악해 맞춤 치료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따라서 추나요법을 받고자 한다면,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상주하고 있는 한의원을 찾아 면밀하게 상담을 받고 이에 맞춘 치료를 받는 것이 효과를 높이는 방법이 될 수 있다.(바로추네트워크 안양점 평촌부부한의원 이우성 원장)

이우성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ad38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