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건선의 효과적인 치료? 조기에 바로 잡는 것이 중요 [이기훈, 양지은 박사 칼럼]

기사승인 2021.03.01  

공유
default_news_ad1
▲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기온이 낮은 요즘과 같은 때에는 찬바람이 불고,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기 때문에 건강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물론 감기와 같은 질환도 마찬가지만, 피부 건강에도 세심하게 신경을 쓰는 것이 바람직할 수 있다.

겨울철이 되면 건선으로 병원을 찾는 이들이 늘어난다. 붉은 발진과 각질이 얼굴과 두피를 포함해 팔다리, 몸통 등 전신에 발생하는 증상을 가지고 있는 건선은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면서 환자를 오랜 기간 괴롭히게 된다. 또, 재발이 잦은 편이고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면 만성화가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초기에는 물방울 건선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대표적인데 자칫 모양만을 보고 단순 두드러기나 알러지와 같은 증상으로 오인할 수 있다. 때문에 이를 방치하거나, 건선과는 크게 관계가 없는 치료를 받다가 증상이 더 악화되기도 한다.

따라서 피부에 유사한 증상이 나타났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초기에 증상을 면밀하게 확인하고 적절한 방법을 통해 바로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질환을 방치하여 유병기간이 길어지게 되면 증상은 점차 심해지고 치료가 까다로워질 수 있다. 특히 질환을 앓고 있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가려움을 포함해 진물, 농포, 수포 등의 추가적인 증상을 동반할 수 있고 합병증의 발생 확률도 높아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건선의 재발을 막고 만성화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초기부터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계획을 세우고 질환을 다스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해당 질환은 체내 면역계가 교란되어 나타나는 염증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이 원인으로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바로 이 면역계를 교란시킨 원인을 찾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치료가 길어질수록 환자의 스트레스는 더 심해질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건선은 불치병이라는 잘못된 오해로 인해 본격적인 치료를 받기도 전에 미리 포기하거나 좌절하는 경우도 있는데, 제대로 된 방법을 통해 다스린다면 불치의 질환이 아니기 때문에 제대로 된 방법을 통해 질환을 다스릴 수 있는 병원이나 한의원 등을 내원해 자신의 상태를 진단받고 이에 맞는 적절한 방법을 찾아나가길 권한다.(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양지은 박사)

편집팀 오서윤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ide_ad1
default_news_ad4
default_setImage2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5 6 7 8 9 10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_notch